著者와 構成內容 御製童蒙先習序 童蒙先習跋文 本文 擊蒙要訣 啓蒙編 小學소학 聖學十圖
 

동몽선습(童蒙先習)

 


『동몽선습』의 저자는 박세무(朴世茂, 1487~1554)이며 학동들이 서당에 들어가 『천자문』을 배우고 난 후에 공부하던 교재이다.
『동몽선습』은 아동교육을 위한 한국최초의 교과서라는 측면에서 그 의의가 특별하다 할 수 있으며, 내용은, 오륜(五倫)의 요점을 간략하게 기술하고, 총론에서는 오륜이란 인리(人理)의 자연적인 전칙(典則)으로서 사람의 모든 행실이 이에 벗어날 수 없다고 하고, 효(孝)는 백행(百行)의 근원이 된다 하여 사친(事親)의 도(道)와 절차를 대표적으로 들어 말하였다. 『동몽선습』은 그 편찬방법에서, 학동들이 외우기 쉽고 이해하는데 편리하도록 보다 쉬운 자체(字體)와 문구를 사용하여 덕행(德行) 함양에 도움이 되도록 하였다. 『동몽선습』은 서문에서 유교적 예교(禮敎)를 강조하면서, ‘부자유친(父子有親)’, ‘군신유의(君臣有義)’, ‘부부유별(夫婦有別)’, ‘장유유서(長幼有序)’, ‘붕우유신(朋友有信)’과 총론으로 구성되어 있다. 『동몽선습』은 16세기 이후에 한국 아동교육의 교과서로 널리 학습됨으로써 서당교육에 크나큰 영향을 끼쳤으며, 아울러 한국의 역사를 기술하고 개국신화 즉 단군시조에 대한 내용까지 포괄한 점은 민족의식의 자각으로 당시의 서당교육을 통하여 민족의식에 공헌한 바가 크다고 하겠다.